모기를 때려잡은 날

어릴때 게을러서 치다만 피아노를 찬송가가 치고 싶어 다시 배우기 시작했다.  마침 집 가까운 곳에 음악학원이 있어 찾아갔는데선생님이 처음 선택해주신 곡이338장 마귀들과 싸울지어다!  라는 곡이다.

제목 밑에 나오는 성경귀절 야고보서4:7도 마음에 든다.  남북 전쟁 때 북군의

집에 와서 최근 구입한 디지탈 피아노로 연습을 시작했다.  반복되는 첫 다섯 음을 치며 나에게도 전의가 생기는 느낌이 든다. 그런데 왠 모기가 앵앵거리며 내 주위를 날아다며 귀찮게 해서,  손뼉을 탁 치며 잡으려 했는데 놓친 것 같았다.  그런데  다시 피아노를 치러 건반위에 손을 얹는데 건반위에  죽어있는 걸 발견하고 쾌감을 느꼈다.

내 비록  아직 마귀는 못잡았어도 모기는 잡았다.  내 피를 빨아먹으려고 주변을 맴도는 정말 나쁜 놈들.  내 주변에 얼쩡 거리면 내 다 처치하리라!

 

 

You may also like

예수님의 임박한 재림의 6가지 징조와 확실한 소망 : 정동수 목사, 사랑침례교회, 킹제임스 흠정역 성경, 설교, 강해, (2019. 6.23)

깻잎 전

내가 속하고 싶은 공동체, 나라

오늘은 4년 전 돌아가신 아버지의 생신이다.

코로나 백신

코미디에 모두 속은 사람들. 하나님을 두려워 하지 않는 거짓 기독교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