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살로니가 전서 4:13-18 서로 위로하라

잠자는 자들에 관하여 너희가 모르기를 내가 원치 아니하노니 이것은 너희가 아무 소망 없는 다른 사람들 같이 슬퍼하지 아니하게 하려 함이라.14 우리가 예수님께서 죽으셨다가 다시 일어나셨음을 믿을진대 그와 같이 예수님 안에서 잠자는 자들도 하나님께서 그분과 함께 데려오시리라.15 우리가 주의 말씀으로 너희에게 이것을 말하노니 곧 주께서 오실 때까지 살아서 남아 있는 우리가 결코 잠자는 자들보다 앞서지 못하리라.16 주께서 호령과 천사장의 음성과 하나님의 나팔 소리와 함께 친히 하늘로부터 내려오시리니 그리스도 안에서 죽은 자들이 먼저 일어나고17 그 뒤에 살아서 남아 있는 우리가 그들과 함께 구름들 속으로 채여 올라가 공중에서 주를 만나리라. 그리하여 우리가 항상 주와 함께 있으리라.18 그러므로 이 말씀들로 서로 위로하라.  데살로니가 전서 4:13-18

 

사도 바울은 Rapture of the Church(교회의 휴거)에 대해 데살로니가 전서 4:13-17에서 기술하고 있다. 휴거는 예수님이 이 땅에 재림하시는 날이기도 하다.  예수님께서 천국에서 내려오시고, 소환하는 하나님의 나팔이 울리고 주 안에서 죽은 자들이 다시 살아나는 날이다. 그리고 나서, 살아있는 신자들과 함께, 교인 전체가 구름을 통과하며 위로 들어올려져 공중에서 주님과 만나게 된다.

바울이 휴거에 대해 설명한 이유는 사랑하는 주 안에서 죽은 자들이 주님을 만나는 축복을 누리지 못하는 것에 대해 슬퍼하는 형제들을 위로하기 위한 것이었다.  주님을 만나는 축복은 산자와 죽은자 모두 함께 누리게 된다! “그리스도 안에서 죽은 자들이 먼저 일어나고 그 뒤에 살아서 남아 있는 우리가 그들과 함께 구름들 속으로 채여 올라가 공중에서 주를 만나리라.”

이 내용은 엄연히 성경에 기록되어 있는데 배교한 현대교회에서는 이를 가르치지 않고 반대로 이단 사상인 킹덤나우, 주권운동 등을 가르쳐 휴거와 재림에 대한 소망보다는 현재의 삶에 집중하도록 유도하고 있다.  마지막 때에는 믿는 자들 조차 미혹되고 속아넘어가는 일이 있을 것이라고 성경에 기록되어 있다.

오늘 새삼 눈에 들어오는 사실이 우리는 “채여 올라갈 것이다” 즉, 우리의 힘으로 올라가는 것이 아니라 들림을 받는다는 사실과 주 안에 있으면 살았건 죽었건 상관없이 함께 살아서 예수님을 만나게 된다는 것이다. 

언론은 매일 누가 죽었는지 알리기에 급급하여 타인의 죽음을 즐기도록 축제를 벌이고 있고 인구감소 정책으로 생존 자체가 위협받고 있는 지금, 이 부분을 읽으며 나도 큰 위로를 받는다. 나의 생명이신 주안에 머물러 있으면 저들이 설령 나를 죽인다 해도 다시 살 것이기 때문이다.  성경에 그렇게 쓰여 있다.

Do not fear those who kill the body but cannot kill the soul.  But rather fear Him who is able to destroy both soul and body in hell.

몸은 죽여도 혼은 능히 죽이지 못하는 자들을 두려워하지 말고 오직 혼과 몸을 다 능히 지옥에서 멸하시는 분을 두려워하라.  마태복음 10:28

 

 

 

 

This entry was posted in 신앙 and tagged . Bookmark the perma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