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들레

민들레

민들레

조지훈

까닭없이 마음이 외로울 때는
노오란 민들레 꽃 한 송이도
애처럽게 그리워지는데

아 얼마나한 위로이랴
소리쳐 부를 수도 없는 이 아득한 거리에
그대 조용히 나를 찾아 오느니

사랑한다는 말 이 한마디는
내 이 세상 온전히 떠난 뒤에 남을 것

잊어버린다 못 잊어 차라리 병이되어도
아 얼마나한 위로이랴
그대 맑은 눈을 들어 나를 보느니

You may also like

희망의 색

희망의 색

파란 하늘은 희망의 색이다. 절망의 반대색 감방 창 너머로 바라보는 자유의 색 내 눈이 가서 닿을 수 있는 곳보다 더...

케노시스의 봄

아기가 잠드는 창녘에 자장 자장 스미는 빗소리 무지개 빛 방패연의 꿈을 본다 저문날, 하늘 우러르던 아이는 고운 날개를 달았구나야 오래가는...

광복

우리가 머리를 든 날   고요한 아침의 나라 흰 옷 입은 순둥이들 말랑한 모찌인양 먹어치우려 달려온 타인들   엎드려 절하라...

나는 세상을 사랑하지 않았다    바이런

나는 세상을 사랑하지 않았다 바이런

나는 세상을 사랑하지 않았노라. 또한 세상도 나를 — 나는 그 역겨운 입김 밑에서 아부함이 없었고 그 우상 앞에서 나의 참을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