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

바다

바다가 말한다

괜찮다 괜찮다고

큼을 자랑하지 않고 잔잔히 부서지며

나에게로 오는 바다 깨끗이 발 씻어주는 바다

내 작은 눈물 끄떡없이 받아내는 거대한 짠물 단지

나 돌아갈 수 있도록

뺨에 대어보고 그 비릿한 소금기 맡을 수 있도록

영원히 썪지 않을 모습으로 항상 거기 있어주는 바다

You may also like

희망의 색

희망의 색

파란 하늘은 희망의 색이다. 절망의 반대색 감방 창 너머로 바라보는 자유의 색 내 눈이 가서 닿을 수 있는 곳보다 더...

케노시스의 봄

아기가 잠드는 창녘에 자장 자장 스미는 빗소리 무지개 빛 방패연의 꿈을 본다 저문날, 하늘 우러르던 아이는 고운 날개를 달았구나야 오래가는...

광복

우리가 머리를 든 날   고요한 아침의 나라 흰 옷 입은 순둥이들 말랑한 모찌인양 먹어치우려 달려온 타인들   엎드려 절하라...

나는 세상을 사랑하지 않았다    바이런

나는 세상을 사랑하지 않았다 바이런

나는 세상을 사랑하지 않았노라. 또한 세상도 나를 — 나는 그 역겨운 입김 밑에서 아부함이 없었고 그 우상 앞에서 나의 참을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