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 무덤

빈 무덤

시몬 베드로가 안으로 들어가보니 고운 베가 놓여 있었고 예수의 머리를 쌌던 수건은 잘 개어져 그 옆에 놓여 있었다.  그제서야 다른 제자도 안으로 들어가서 그것을 보고 믿었다.  그때까지도그들은 그 분이 다시 살아나실 것이라고 말한 성경의 말씀을 깨닫지 못하고 있었던 것이다.  요한복음 20:6-9

사랑하는 사람을 땅에 묻어본 사람에게는 빈 무덤보다 더 좋은 일은 없을 것이다.

아버지를 땅에 묻고 짧은 하관 예배를 본 후 사람들과 황급히 그 곳을 떠나야 했던 날.

Viewing에서 관 속에 누우신 모습 보고 거기 계시지 않음을 확실히 느꼈지만, 아버지의 몸을 땅에 묻는 의식은 얼마나 막막하게만 느껴지던지.  함께 한 사람들 덕분에 치를 수 있었다.

죽음. 무덤에 갇힘.  그 싫은 것, 무서운 것을 직접 해결해 주신 하나님.  오늘 아침에도 그 기쁜 소식에 귀 기울인다.

우리 무섭지 않도록 먼저 시범을 보이신 예수님.  괜찮다.  내가 다 해결했다 하시는 예수님의 손을 잡는다.

 

 

“… I am ascending to my Father and your Father, to my God and your God.”  John 20:17

 

You may also like

Teach me

Teach me

Lord teach me how to prayAs the way you taught birds to sing Make me gracefulike a bird who could...

반 고호와 단정한 옷깃의 신앙

반 고호와 단정한 옷깃의 신앙

반 고호의 그림을 보면, 혼란스러웠던 그의 내면을 반영하는 듯 하다. 그가 그린 그림에는 사람도 집도 나무도 길도 그리고 하늘까지도 흔들리고 있다. 

Wash Me

Wash Me

다이닝룸에 설치된 커튼봉이 커튼의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무너져 내렸다. 남편이 앵커를 박고 고쳤는데 벽에 더 큰 손상을 입히며 다시 무너져 내렸다. 

내 젊은날의 우상

내 젊은날의 우상

오늘 아침 욥기 41장을 읽었다.  40장에서 하나님은, 자신이 창조하신 동물들을 하나하나 소개한 후, 41장에서 마지막으로 괴물에 대한 얘기를 들려준다.  처음에는 레비아단(Leviathan)이라는 바닷 속 괴물을 소개하다 후반부에서 그 것이 용, 즉 사탄으로 변한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