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144:  싸우는 방법

시편 144:  싸우는 방법

나를  낯선  자들의 손에서 빼내어 건지소서. 그들의 입은 헛된 것을 말하며 그들의 오른손은 거짓의 오른손이니이다.  시편 144:11

Rescue me and deliver me from the hand of the strangers, whose mouth speaks vanity and their right hand is a right hand of falsehood.

 

다윗 왕은 훌륭한 전사였지만, 그의 시편의 기도들은 한결같이 수동적이다.  “살려주세요.  구해주세요!  어서 와 구출해주세요”라고 외치는 그의 기도는 품위있는 왕의 것이라기 보다 땅에 고개를 박은 심약한 자의 애걸처럼 한심해 보일 수도 있다.  하지만 하나님 앞에서 스스로를 낮추는 그러한 기도의 시간이 있었기에, 그는 싸우는 족족 큰 승리를 거두는 왕다운 왕이 될 수 있었던 것이다.

다윗은 살상의 스릴을 즐기는 무사가 아니라 시인이며 음악가이며 무엇보다도 진실된 신앙인이었다.  그러나 적들은 평화를 원하는 그와 그의 백성을 가만 두지 않고 끊임없이 공격해왔고, 그래서 다윗은 어쩔 수 없이 전쟁을 치뤄야 했다.  그는 자신의 힘을 믿지않고, 하나님께 갔다.  싸움을 예배로 시작했고, 예배는 그가 싸우는 방식이었으며, 그렇게 그는 자신의 싸움을 하나님께 넘겨 드렸고, 하나님은 이를 확실히 접수해 자신의 싸움으로 삼으셨다.

You may also like

시편 119편과 하바드 대학의 공부벌레들

시편 119편과 하바드 대학의 공부벌레들

주의 말씀은 내 발에 등불이요 내 길에 빛이나이다. 시편 119:105

시편 118:  사람이 내게 무엇을 할 수 있으리요?

시편 118:  사람이 내게 무엇을 할 수 있으리요?

주께서 내 편이시니 내가 두려워하지 아니하리라. 사람이 내게 무엇을 할 수 있으리요? 시편 118:6

시편 117:  크고 영원한 그의 긍휼과 진리

시편 117:  크고 영원한 그의 긍휼과 진리

오 너희 모든 민족들아, 주 를 찬양하라. 너희 모든 백성들아, 그분을 찬양할지어다. 우리에게 베푸시는바 긍휼이 풍성하신 그분의 친절이 크고 주의...

시편 114:  엑소더스를 기다리며

시편 114: 엑소더스를 기다리며

땅이여, 너는 주의 앞에서 곧 야곱의 하나님의 앞에서  두려워 떨지어다.  그분께서 반석을 변하게 하사 서 있는 물이 되게 하시며 부싯돌을...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