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의 미완성 교향곡

아버지의 미완성 교향곡

오늘은 7월7일.  3 년 전에 돌아가신 아버지의 생신이다. 아버지는 숫자7을 좋아하셨다.  7은 럭키세븐 즉 운좋은 숫자가 아니라 성경에 여러번 등장하는 하나님의 완전한 숫자라고 말씀하시곤 했다.

아버지를 생각하면, 즐겨 연주하시던 슈베르트의 미완성 교향곡이 머리에 떠오른다.  연미복을 입고 집중해서 오케스트라를 지휘하시던 멋진 옆 모습.

재능과 성실함을 갖추고 핸섬하기까지 했던 아버지.  일제시대 때 용감하게 싸우셨던 아버지.  그 옛날에 나에게 한글 이름을 지어주시고, 한문으로 쓸 수 없다는 이유로 출생신고 접수를 거부하는 동사무소 직원에게 당신은 중국사람이오 한국사람이오?  하고 따져서 등록시키셨다. 내 이름 끝자인 솜을 고어로 세모점 그리고 네모로 쓰고 그 뜻은 사랑이라고 종종 흰 종이에 직접 써서 보여주곤 하셨다.

그렇지만 아버지가 완벽한 모습만을 보여주신 것은 아니다. 급하고 까다로운 성격에 한 때는 술을 많이 드시고 간경화로 40대 초반의 젊은 나이에 살 가망이 없다는 선고를 받기도 하셨다.

한국에서는 대학 교수로 학장으로 어느 정도 성취를 하셨지만 미국에서는 다른 이민1세대들 처럼, 언어장벽 등 많은 어려움과 좌절을 겪으셨다.  내가 아버지를 존경하고 사랑하는 이유는 그 분의 삶이 완벽해서가 아니라, 불완전한 자신을 내세우지 않고, 자식들에게 당신 자신보다 더 높고 완벽한 것을 바라보도록 가르치셨기 때문이다.

“사람들은 겉에 드러나는 모습으로 판단하지만 하나님은 항상 우리의 중심을 보고 판단하신다.”

어릴 때는 잘 이해가 되지 않았던 이 단순한 말이 지금은 하나님의 눈을 의식하여 나를 돌아보게하고, 그 분의 실재를 상기시켜주는 신앙의 기반이 되었다.  

아버지는 의사인 사촌 오빠에게서 까지 가망없다는 얘기를 듣고, 술을 끊고 기도하셨다.  서울대 병원에서 포기한 아버지는 한의학과 양의학을 함께 적용하여 치료한다는 경희대병원을 찾아가셨고 그 곳에서 독실한 선교사이시기도 했던 닥터 함을 만나 병을 고치시고 90세가 넘도록 사셨다.  돌아가시기 전까지 선교단 소속으로 여러 양로원을 방문하여 찬송가를 연주하고 가르치셨다.  

젊을 때 거친 다이아몬드 같던 아버지는 항상 머리맡에 사진을 두고 그리워하고 존경한 목사였던 당신의 아버지와 그 분을 통해 알게된 하나님 아버지를 의지하며 아침마다 무릎 꿇고 기도하며 자신의 삶을 조금씩 수정해가는 모습을 보여주셨다. 

그래서 완벽과는 거리가 먼 이 딸도 그대로 따라하려는 삶을 살고 있다.  비록 죽는 날까지 미완성일지라도 죽음 너머에서 완성될 것이라고 한 예수님의 언약을 믿으며 사랑하는 내 아버지와의 재회를 기다리며.

 

 

You may also like

Itzhak Perlman – Beethoven: Violin Concerto (with Daniel Barenboim, Berliner Philharmoniker)

Itzhak Perlman – Beethoven: Violin Concerto (with Daniel Barenboim, Berliner Philharmoniker)

작별인사

작별인사

문닫는 중앙일보 블로그를 떠나며  저도 이제 하기싫은 작별인사를 이제는 해야할 때가 왔네요.

Teach me

Teach me

Lord teach me how to prayAs the way you taught birds to sing Make me gracefulike a bird who could...

반 고호와 단정한 옷깃의 신앙

반 고호와 단정한 옷깃의 신앙

반 고호의 그림을 보면, 혼란스러웠던 그의 내면을 반영하는 듯 하다. 그가 그린 그림에는 사람도 집도 나무도 길도 그리고 하늘까지도 흔들리고 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