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그림:  계란

오늘의 그림: 계란

그림이 잘 안 그려져, 연습 삼아 페인트 얼룩이 져 못쓰게된 판대기에 계란을 그렸다. 

그래도 이왕 그리는 거 최소한 깨끗한 캔버스에 그릴 걸…

아무리 덫칠을해도 노른자에 들어간 검은 얼룩을 없앨 수가 없다.

아무튼 계란은 얼마나 예쁜지.  건드리면 톡 터질 것 같은 긴장감.  그러나 함부로 흘러내리지 않고, 계란 후라이하기에 딱 적당한 응집력을 갖고 선물처럼 알 속에 담겨있는 계란.

결코 함부로 만들어진 게 아니다.  나도 앞으론 습작이라도 아무데나 그리지 말아야 겠다는 생각이 든다.

You may also like

반 고호와 단정한 옷깃의 신앙

반 고호와 단정한 옷깃의 신앙

반 고호의 그림을 보면, 혼란스러웠던 그의 내면을 반영하는 듯 하다. 그가 그린 그림에는 사람도 집도 나무도 길도 그리고 하늘까지도 흔들리고 있다. 

Wash Me

Wash Me

다이닝룸에 설치된 커튼봉이 커튼의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무너져 내렸다. 남편이 앵커를 박고 고쳤는데 벽에 더 큰 손상을 입히며 다시 무너져 내렸다. 

집에 가자

집에 가자

조개캐는 아줌마의 갈고리 쥔 손에서 피가 듣는 듯도 하다.

Rose

Rose

Unquestionable longing Pricks my heart. Dull summer afternoon When I’m about to go with sewage flow…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