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계시록16장 – 일곱 재앙

[7 재앙 요약]
1. 짐승의 표를 가진 사람들과 그의 형상에게 경배한 자들에게 악취가 나며 몹시 아픈 헌데가 생기고, 2. 바다가 피로 변하여 생물이 모두 죽고 3.  강과 물의 근원이 피로 변하는데 천사가 이는 성도들과 대언자들의 피를 흘린 댓가라고 말한고 다른 음성이 주의 심판은 참되고 의롭다고 고한다. 4.  해가 사람들을 큰 열기로 태우는 데 그들은 하나님의 이름을 모독하고 회개하지 않으며 5. 짐승의 왕국이 어둠으로 가득하고 고통 당하나 그들은 하나님을 모독하고   회개하지 않는다. 6. 유프라테스 강의 물이 말라서 동쪽의 왕들의 길이 예비됨. 용의 입과 짐승의 입과 거짓 대언자의 입에서 마귀의 영 셋이 나와 기적을 행하며 세상의 왕들을 아마게돈으로 집결시킨다.

갑자기 예수님의 음성이 들린다.  “보라, 내가 도둑같이 오나니 깨어 있어 자기 옷을 지키고 벌거벗고 다니지 아니하여 그들에게 자기 수치를 보이지 아니하는 자는 복이 있도다.” 16:15

일곱 번째 천사가 병을 쏟아부으니, 하늘의 성전에서 왕좌로부터 “다 이루어졌도다.”라는 음성이 들린다. 16:17

7.  천둥, 번개, 대 지진이 일어나고 큰 도시가 셋으로 갈라지고 민족과 도시들이 무너진다.  큰 바빌론의 죄를 기억하시는 하나님께서 진노의 포도주 잔을 주어 마시게 한다. . 모든 섬과 산이 사라지고 매우 큰 우박들이 떨어지자 사람들은 하나님을 모독한다.

——————————

무서운 재앙들을 겪으면서도 사람들은 이 재앙들을 다스리는 권능을 소유하신 하나님을  계속해서 모독하고 끝까지 회개하지 않는다.  이집트의 파라오왕 같이.  때가 오면 모세 대신 예수님이 직접 자신의 사람들을 데리고 나가실 것이다.  오늘 어느 목사님이 우리의 위안은 우리가 종말 시기에 살고 있다는 사실이라고 했는데 정말 맞는 말이다. 

 
https://youtu.be/aJJa6mkrO7g?si=e7iza0Y8Hw6ri3Gn
This entry was posted in 공부, 신앙 and tagged . Bookmark the perma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