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의 슬픔, 축복

——- 2016 년 10월 13일, 아버지 기일

슬픔도

축복이다.

상실의 아픔으로

일어나 앉게하고

그 시련으로 

훈련시키고

허함으로

잃은 사랑을 찾아갈

길을 찾아보게 하고

그리움에

더 깊은 사랑하게 된다면

소중함이 각인된다면

비온 후

무지개 뜨고

해가 비치고

울어 맑아진 눈이

항상 거기에 있어왔던 

좁은 그 길

드디어 보게된다면

내 사랑 찾아갈 

그 길

찾게된다면

잠들지 말라고

일어나 일어나라고

외치는 소리

천지를 뒤엎는 지진이

내 일상의 안이함을 깨고

감은 눈을 뜨게 하여

길 끝에 입 벌리고 기다리는 낭떠러지

발견하게 한다면

그 위험을 피해갈 수 있다면

보게하는

듣게하는

찾게하는

슬픔은

나의 온 감각을 깨우며 울리는 경보

사는 날의 수를 세어보게 하고

생명의 축복을 절감하고

붙잡게 하는 쫒아가게 하는

길이 나게 하는

길을 만들어주는

그 사랑이 없으면

슬프지 않고

나는 아무 것도 아니니

슬픔은

축복의 씨앗

행복한 만남으로의 초대

나 여기 있다고 여기 있다고

부르는 소리

흔들어 깨우는 소리

2017년 2월 1일

3개월 반 전에 돌아가신 아빠를 그리며

You may also like

텍사스에서

텍사스에서

텍사스에서 살 수 있을까? 벽에 걸린 모네의 포스터와 커피 한 잔의 위안으로 낮은 천장에서 뱅뱅 돌아가는 선풍기가 막힌 하늘을 휘저어...

Teach me

Teach me

Lord teach me how to prayAs the way you taught birds to sing Make me gracefulike a bird who could...

반 고호와 단정한 옷깃의 신앙

반 고호와 단정한 옷깃의 신앙

반 고호의 그림을 보면, 혼란스러웠던 그의 내면을 반영하는 듯 하다. 그가 그린 그림에는 사람도 집도 나무도 길도 그리고 하늘까지도 흔들리고 있다. 

Rose

Rose

Unquestionable longing Pricks my heart. Dull summer afternoon When I’m about to go with sewage flow…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