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가자

집에 가자

조개캐는 아줌마의 갈고리 쥔 손에서 피가 듣는 듯도 하다.

 하얀 개는 집에 가자고 조른다.  개에게는 함께 함이 중요하다.  먹을 것이 있고 편안한 집에서 그녀와 함께 있고 싶은 것이다.

그녀도 집에 가고싶다.  개는 모른다.  그 집을 지키기 위해, 최소한의 의식주를 마련하기 위해 지금은 노동을 해야하는 시간임을.

힘겨운 현실과 달리 그녀가 일하는 배경은 비현실 적으로 아름답다.  누군가 일부러 꾸며놓은 연극무대 처럼.

눈을 시원히 적셔주는 광활한 바다. 그 파란색이 외로울까봐 오렌지색 조명을 둘러주고,  개는갯뻘에 발이 빠져도 아랑곳하지 않고 흰털을 휘날리며 친구가 되어준다.

초라한 행색의 노동자여도 그녀는 무대의 주인공

그를 위해 창조된
하늘과 땅
그 사이의 모든 피조물들

그녀는 집에 갈 것이다.
정해진 시간 끝에
사랑받으며
편히 쉴 것이다.

 멋진 배경이 지금 주어진 힘든 현실보다 더 크고 멋진 현실이 기다리고 있음을 암시하는 듯하다.

You may also like

반 고호와 단정한 옷깃의 신앙

반 고호와 단정한 옷깃의 신앙

반 고호의 그림을 보면, 혼란스러웠던 그의 내면을 반영하는 듯 하다. 그가 그린 그림에는 사람도 집도 나무도 길도 그리고 하늘까지도 흔들리고 있다. 

Wash Me

Wash Me

다이닝룸에 설치된 커튼봉이 커튼의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무너져 내렸다. 남편이 앵커를 박고 고쳤는데 벽에 더 큰 손상을 입히며 다시 무너져 내렸다. 

집에 가자

집에 가자

조개캐는 아줌마의 갈고리 쥔 손에서 피가 듣는 듯도 하다.

Rose

Rose

Unquestionable longing Pricks my heart. Dull summer afternoon When I’m about to go with sewage flow…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