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양과 경배”에 대한 개혁주의 예배학적 조명 하재송, 총신대학교

Abstract

오늘날 한국교회는 예배 양식에 있어서 급속한 변화의 과정을 겪고 있는데, 그러한 변화에 있어서 가장 주된 흐름은”찬양과 경배”의 도입과 확산이다. “찬양과경배”는”회중이 하나님의 즉각적인 임재를 적극적으로 찾는 경쾌하고, 소리가 크고, 비형식적인 예배”를 말하는데, 이러한 예배에서 찬양 인도는 일반적으로 예배인도자를 중심으로 몇몇 노래하는 이들과 기타, 드럼, 신디사이저 등 여러 악기 연주자들로 구성된”워십 팀”이 담당하며, 예배자들은 찬양을 하면서”손뼉을 치고,팔을 들고, 음악에 맞추어 흔들거리고, 크게 소리를 지르기도 한다.””찬양과 경배”는 역사적으로 오순절적, 은사주의적, 대항문화적 배경 속에서 발전하였으며, 그것은 크게”노래”와”교훈”이라는 두 부분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특히”노래”부분은 바깥 뜰, 안 뜰(성소), 지성소로 이루어진 구약의 성막의 모형을 따라”감사”,”찬양”, “경배”의 순서로 진행된다. 개혁주의 예배는 하나님 중심, 성경 중심, 회중 중심의 원리를 그 특징으로 하는데, 그러한 관점에서 볼 때”찬양과 경배”에는 긍정적인 면들도 있지만, 매우 심각한 문제점들도 있다. 첫째, 그것은 성령의 사역에 새로운 관심을 기울이며 삼위일체 하나님을 전인격적으로 예배하는 측면이 있지만, 예배에 있어서 개혁주의 교회뿐만 아니라 교파를 초월하여 신학적 정체성의 혼란 내지는 상실을 가져왔다. 둘째, 그것은 예배 형식면에서 단순성이라는 개혁주의 예배의 원리에 부합하는 면이있는 반면, 설교 전 찬양의 구조에 있어서 성경해석상 심각한 문제를 안고 있다. 셋째, 그것은 회중의 적극적이고 능동적인 참여를 이끌어냈지만, 경험주의적이고 자기중심적이며 인간 중심적인 요소를 갖고 있다. 끝으로, 그것은 현대 문화를 잘 반영하여 회중들로 하여금 편안한 느낌을 갖게 하지만, 감정에 지나치게 의지하여 감정주의적 경향을 나타낸다. 따라서”찬양과 경배”는 개혁주의 전통에 맞게 수정, 보완되어야 한다. 그것이 개혁주의 신학과 조화를 이루도록, 전통적인 예배 양식과 조화를 이루도록, 그리고 이성과 감정이 그러한 예배 안에서 잘 조화를 이루도록 우리는 노력해야 한다. 그렇게 조화와 균형을 추구하면서 우리는”개혁주의적인 찬양과 경배”를 통해 오직 하나님께만 영광을 돌려야 한다.

Today Korean churches have experienced a rapid change in worship style, in which a major stream is the introduction and spread of “Praise and Worship.” It is “an upbeat, loud, informal worship in which the congregation actively seeks the immediate presence of God.” In this worship a “worship team” leads congregational singing and people tend to “clap their hands, raise their arms, sway to music and shout out loud.” “Praise and Worship” has developed historically from pentecostal, charismatic, and counter-cultural movements. It consists of two parts, “song” and “instruction,” and the “song” part follows the pattern of the Tabernacle and so proceeds from “thanksgiving,” to “praise,” and to “worship.” Reformed worship is characterized by God-centeredness, Biblecenteredness, and congregation-centeredness. Observing “Praise and Worship” in this reformed perspective, we find these facts: first, it helps people to worship the Triune God with their whole personalities, but it causes the confusion or the loss of their theological identities; second, it shows simplicity in worship form, but it has a serious problem in biblical interpretation on the structure of the “song” part; third, it makes the congregation participate in worship actively, but it has the elements of experientialism and selfcenteredness; and finally, it makes people feel comfortable due to its reflection of contemporary culture, but it exposes an aspect of excessive emotionalism. Therefore, we should modify and complement “Praise and Worship” according to the reformed tradition. In this process we should endeavor to harmonize it with reformed theology and traditional worship and to get our reason and emotions harmonized in this worship, pursuing the glory of God.

You may also like

Teach me

Teach me

Lord teach me how to prayAs the way you taught birds to sing Make me gracefulike a bird who could...

반 고호와 단정한 옷깃의 신앙

반 고호와 단정한 옷깃의 신앙

반 고호의 그림을 보면, 혼란스러웠던 그의 내면을 반영하는 듯 하다. 그가 그린 그림에는 사람도 집도 나무도 길도 그리고 하늘까지도 흔들리고 있다. 

Wash Me

Wash Me

다이닝룸에 설치된 커튼봉이 커튼의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무너져 내렸다. 남편이 앵커를 박고 고쳤는데 벽에 더 큰 손상을 입히며 다시 무너져 내렸다. 

내 젊은날의 우상

내 젊은날의 우상

오늘 아침 욥기 41장을 읽었다.  40장에서 하나님은, 자신이 창조하신 동물들을 하나하나 소개한 후, 41장에서 마지막으로 괴물에 대한 얘기를 들려준다.  처음에는 레비아단(Leviathan)이라는 바닷 속 괴물을 소개하다 후반부에서 그 것이 용, 즉 사탄으로 변한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