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47장 – 생존을 위한 빵

기근이 매우 심하여 온 땅에 빵이 없었고 이집트 땅과 가나안 온 땅이 기근으로 기진하였더라.14 그들이 곡식을 샀으므로 요셉이 이집트 땅과 가나안 땅에서 찾은 모든 돈을 거두어 그 돈을 파라오의 집으로 가져오니라.15 이집트 땅과 가나안 땅에 돈이 떨어지매 모든 이집트 사람들이 요셉에게 나아와 이르되, 우리에게 빵을 주소서. 우리가 어찌하여 돈이 떨어진 연고로 주 앞에서 죽어야 하리이까? 하매 13-15

그들이 이르되, 주께서 우리의 생명을 구원하셨사오니 우리가 내 주의 눈앞에서 은혜를 입게 하소서. 우리가 파라오의 종이 되겠나이다, 하니라. 25

*****

요셉이 해석해 준 파라오의 꿈이 현실이 되어 기근이 들자 이집트인들은 양식을 얻기위해 땅과 가축을 모두 팔고, 돈이 다 떨어져 더 이상 양식을 살 수 없게 되었을 때 요셉에게 와서 파라오의 종이 되기를 자청한다. 부유했던 야곱과 그 아들들도, 이집트 인들도 살기 위해 빵 한조각이 절실한 현실 앞에 머리를 숙일 수 밖에 없었다.

어제 타이어를 수리하러 갔다가 그 곳에 놓여 있는 잡지에서 러시아의 소설가 알렉산더 솔제니친에 대한 기사를 읽었다. 이반 데니소비치의 하루, 수용소 군도 등 중상층 집안에서 자란 나에게 굶주림에 대한 간접 경험을 시켜주었던 그의 소설들.  건더기가 전혀 없는 멀건 국을  기억한다.

그동안은 편안히 살아왔지만 마지막 때의 징조가 많이 나타나는 지금이 “살 길”에 대해 준비해야 하는 시기인 것 같다.  두려워할 대상이 기근이 아니라 기근을 보내신 하나님임을 기억하고 더 이상 안이하게 게으름 피는 종이 되지 말자.

 

This entry was posted in 신앙. Bookmark the perma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