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노시스의 봄

아기가 잠드는 창녘에

자장 자장 스미는 빗소리

무지개 빛 방패연의 꿈을 본다

저문날,

하늘 우러르던 아이는

고운 날개를 달았구나야

오래가는 상처도 아무는 시간

극복해야 했던 많은 나를

3월의 양지에 차근 차근

잠재우고

고뇌 속에 잉태된 씨앗은

태동을 시작한다

잠 깬 영혼의

고독한 귀로에서

저마다의 봄 꿈으로

흔들리는 사람들

나는 낡은 외투를 벗는다

온전히 비워둔 가슴에

갑자기 자라서 어색한 소년처럼

아무렇게나 달려오는 그대…

You may also like

깻잎 전

내가 속하고 싶은 공동체, 나라

오늘은 4년 전 돌아가신 아버지의 생신이다.

코로나 백신

코미디에 모두 속은 사람들. 하나님을 두려워 하지 않는 거짓 기독교

인테리어

인테리어

따뜻한 원목 인테리어 (이케아·무인양품) Last Dinner in my Old House & New Apartment Tour & Building Ikea Furnitur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