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 쌩스기빙!

해피 쌩스기빙!

어제 운전하면서 제가 좋아하는 찰스 스탠리 목사님의 설교를 들었는데 악마는 우리가 가진 모든 것을 잊게하고 갖지 못한 것을 지적해 탐내게 한다고 하셨어요.  저도 가진게 많지만, 생명처럼 소중한게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요.  특히 2 년 전 심하게 앓고 난 후 부터는 아침에 눈 떴을 때 아프지 않고, 자유롭게 숨쉬고 걸어다닐 수 있음이 참 감사해요.  둘러보면 살아있는 생명들이 얼마나 아름다운지요.  눈으로 감상할 뿐 아니라 서툴게나마 손으로 그려볼 수 있음에도 감사합니다.  소중한 내 식구들 친구들 모두 건강하세요.  해피 쌩스 기빙!

You may also like

트랜스 휴머니즘의 꿈

트랜스 휴머니즘의 꿈

2012년 5월 16일 주일. 존 맥아더 목사님의 훌륭한 설교를 들었다.  여기다 걸어놓고 한 번 더 들어야겠다. 그런데, 은사주의나 성령 관련...

반복해서 알려주시는 하나님

반복해서 알려주시는 하나님

어제 일 때문에 통화하게된 데이빗이라는 낯선 남자가 해준 말.  하나님께서는 우리 각자가 세상에서 살 날이 몇 날일지 정확히 알고 계신다. ...

꿈에 본 도널드 덕

꿈에 본 도널드 덕

며칠 전, 휴거에 대한 꿈을 꿨는데, 도널드 덕이 하늘에서 내려와서 나를 데리고 갔다. 파란 하늘, 흰 구름.  도널드 덕의 세일러...

추운 날

추운 날

오늘은 텍사스에서 처음 겪는 몹시 추운 날이다.  창 밖의 세상이 흰 눈으로 덮혀 여기서는 보기 어려운 스노우랜드가 연출되었다.  함박눈이 내리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