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

우리가 머리를 든 날   고요한 아침의 나라 흰 옷 입은 순둥이들 말랑한 모찌인양 먹어치우려 달려온 타인들   엎드려 절하라 했다 사라지라

모기를 때려잡은 날

어릴때 게을러서 치다만 피아노를 찬송가가 치고 싶어 다시 배우기 시작했다.  마침 집 가까운 곳에 음악학원이 있어 찾아갔는데선생님이 처음 선택해주신 곡이338장 마귀들과 싸울지어다!

어느 덧 싸우고 있는 나

어느 덧 싸우고 있는 나

만일 내가 배우라면, 내가 원하는 배역은 여주인공이다.  혼자서 뭔가를 성취해내는 캐릭터가 아니라 능력있는 남자에 의해 구출되는 청순가련형의 여주인공이 내 취향이다. 대학시절 연극반에서 남자 주인공의

교회 속 무속신앙  – 서재생

교회 속 무속신앙 – 서재생

시편기자는 시편146;1-2에서 “나의 생전에 여호와를 찬양하며 나의 평생에 내하나님을 찬송하리로다” 말씀하고 있습니다. 여기서 “평생”이란 말은 히브리어로 “빼오디”로서 “내가 살아 있는 동안은”이란 뜻입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