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들레

민들레 조지훈 까닭없이 마음이 외로울 때는 노오란 민들레 꽃 한 송이도 애처럽게 그리워지는데 아 얼마나한 위로이랴 소리쳐 부를 수도 없는 이 아득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