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배 접기

종이배 접기

아버지는 신문지로 종이배를 접어서 사람들에게 나누어 주셨다.  사람을 낚는 어부가 되라고. 오케스트라를 지휘하던 핸섬한 음대 교수의 모습, 늙고 힘없어 지셨을때 돌아가시기 며칠

톱 연주자 임정은씨

아빠 연주 “앞으로 힘이 닿는데까지 양로원을 다니면서 뮤직톱 연주를 해 할머니.할아버지들과 음악적 감동을 함께 나눌 예정입니다.” 한국은 물론 미국에서도 흔치 않은 뮤직톱(music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