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144:  싸우는 방법

나를  낯선  자들의 손에서 빼내어 건지소서. 그들의 입은 헛된 것을 말하며 그들의 오른손은 거짓의 오른손이니이다.  시편 144:11

Rescue me and deliver me from the hand of the strangers, whose mouth speaks vanity and their right hand is a right hand of falsehood.

 

다윗 왕은 훌륭한 전사였지만, 그의 시편의 기도들은 한결같이 수동적이다.  “살려주세요.  구해주세요!  어서 와 구출해주세요”라고 외치는 그의 기도는 품위있는 왕의 것이라기 보다 땅에 고개를 박은 심약한 자의 애걸처럼 한심해 보일 수도 있다.  하지만 하나님 앞에서 스스로를 낮추는 그러한 기도의 시간이 있었기에, 그는 싸우는 족족 큰 승리를 거두는 왕다운 왕이 될 수 있었던 것이다.

다윗은 살상의 스릴을 즐기는 무사가 아니라 시인이며 음악가이며 무엇보다도 진실된 신앙인이었다.  그러나 적들은 평화를 원하는 그와 그의 백성을 가만 두지 않고 끊임없이 공격해왔고, 그래서 다윗은 어쩔 수 없이 전쟁을 치뤄야 했다.  그는 자신의 힘을 믿지않고, 하나님께 갔다.  싸움을 예배로 시작했고, 예배는 그가 싸우는 방식이었으며, 그렇게 그는 자신의 싸움을 하나님께 넘겨 드렸고, 하나님은 이를 확실히 접수해 자신의 싸움으로 삼으셨다.

This entry was posted in 시편. Bookmark the perma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