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10장 – 빛의 자녀로의 초대

이에 파라오가 모세와 아론을 급히 불러 이르되, 내가 주 너희 하나님과 너희에게 죄를 지었으니17 그런즉 이제 원하건대 내 죄를 이번에 한 번만 용서하고 주 너희 하나님께 간구하여 이 죽음만은 내게서 떠나게 하라. 16-17

주께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하늘을 향하여 네 손을 내밀어 이집트 땅 위에 어둠이 있게 하되 감촉으로 느낄 수 있는 어둠이 있게 하라, 하시니

모세가 하늘을 향하여 자기 손을 내밀매 짙은 어둠이 사흘 동안 이집트 온 땅에 있었으므로

그들이 사흘 동안 서로를 보지 못하며 아무도 자기 처소에서 일어나지 못하였으나 이스라엘의 모든 자손이 거하는 곳에는 빛이 있었더라. 21-23

*****

메뚜기의 공격을 받은 파라오는 모세에게 용서를 빌며 하나님께 간구하여 “이 죽음만은 내게서 떠나게 하라”고 하는데 메뚜기가 사라지자 마자 그는 다시 마음을 굳힌다. 

그러자 파라오와 이집트 인들은 “감촉으로 느낄 수 있는 어둠”을 “사흘” 동안 경험한다. 이스라엘 자손들의 거처에는 빛이 있다. 계시록에 나오는 천국처럼.

“어둠 속의 사흘”은 예수님께서 우리를 대신해 경험하셨던 “죽음의 사흘”이기도 하다. 예수님께서 함께 하시지 않는 사람들은 빛의 부재로 인해 어둠 속에 갇혀 앞을 보지 못하는 상태로 있을 수 밖에 없을 것이다.

어둠의 재앙이 오기 전에 파라오가 메뚜기의 공격을 “죽음”으로 표현하며 제발 살려달라고 하는데, 이는 죽음과 같은 어둠이 닥치기 전에 이를 피할 마지막 기회였다는 것을 보여주신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앞을 보지 못하는 어둠은 영적으로 눈 먼 상태를 의미 하기도 하여  분별력의 상실을 하고 속아서 예수님이 아닌 적그리스도와 같은 지도자를 따라감을 의미할 수도 있겠다.

 

 

 

너희 보물이 있는 곳에, 거기에 너희 마음도 있으리라.

몸의 등불은 눈이니 그러므로 네 눈이 단일하면 네 온 몸이 빛으로 가득하되

네 눈이 악하면 네 온 몸이 어둠으로 가득하리라. 그런즉 네 안에 있는 빛이 어둠이 되면 그 어둠이 얼마나 크겠느냐! 

                                                                                       마태복음 6:21-23

This entry was posted in 신앙 and tagged . Bookmark the perma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