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텍사스에서

텍사스에서 살 수 있을까? 벽에 걸린 모네의 포스터와 커피 한 잔의 위안으로 낮은 천장에서 뱅뱅 돌아가는 선풍기가 막힌 하늘을 휘저어 숨쉬게 할 수 있을까? 하늘이 없는 가난함을 견디며 그렇게도 살 수 있을까?  

Posted in | Leave a comment

Teach me

Lord teach me how to prayAs the way you taught birds to sing Make me gracefulike a bird who could fly without effort  Teach me how to find my wayTo a place Where I will find youThe joyful place you … Continue reading

Posted in , 신앙 | Leave a comment

반 고호와 단정한 옷깃의 신앙

반 고호의 그림을 보면, 혼란스러웠던 그의 내면을 반영하는 듯 하다. 그가 그린 그림에는 사람도 집도 나무도 길도 그리고 하늘까지도 흔들리고 있다. 

Posted in 그림, 미술, 수필, 수필, , 신앙 | Leave a comment

Rose

Unquestionable longing Pricks my heart. Dull summer afternoon When I’m about to go with sewage flow…

Posted in 그림, | Leave a comment

기대

비가 오려는지 하늘이 우렁 우렁하고 있다. 방이 좁아라고 서성이는 나에게비 쏫아질까? 눈은 먼지 낀 창 너머 하늘 향하는 버릇 들였어도 육신은 닦아온 궤도를 벗어나지 못하고 오늘을 어제인 양 맞고 보내는 날들인데 비가 한바탕 쏟아져 나 목욕시키고 새 옷입혀 어디로 데려가지 … Continue reading

Posted in | Leave a comment

소낙비

Posted in 미술, | Leave a comment

이별의 슬픔, 축복

——- 2016 년 10월 13일, 아버지 기일 슬픔도 축복이다. 상실의 아픔으로 일어나 앉게하고 그 시련으로  훈련시키고 허함으로 잃은 사랑을 찾아갈 길을 찾아보게 하고 그리움에 더 깊은 사랑하게 된다면 소중함이 각인된다면 비온 후 무지개 뜨고 해가 비치고 울어 맑아진 눈이 항상 … Continue reading

Posted in | Leave a comment

나는 세상을 사랑하지 않았다 바이런

나는 세상을 사랑하지 않았노라. 또한 세상도 나를 — 나는 그 역겨운 입김 밑에서 아부함이 없었고 그 우상 앞에서 나의 참을성 있는 무릎을 꿇은 일도 없었고 허황된 메아리를 숭배하여 소리 높여 외쳐 본 일도 없었노라. 나 설혹 속된 무리 속에 끼어 … Continue reading

Posted in , , 신앙 | Leave a comment